본문 바로가기

현재 페이지 위치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 이벤트

자유게시판 / 이벤트

제목 자살위험군 학생 2.5배 늘고, 정신질환 진료 42% 늘어
등록일 2020-10-07 11:10:40 조회수 144
내용

10대, 닷새에 네 명씩 자살, 3년 사이 자살시도율 100% 증가
지방 학생은 심리 방역서도 소외, 위클래스 구축률 평균 이하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2016년에서 2019년 사이, 10대 청소년의 자살시도 수가 100% 증가하고 자살율은 20.4%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에서도 자살위험군 초중고 학생이 2.5배로 증가했으며 정신질환 진료 인원도 4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교육위원회)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10대가 16년 5836명에서 19년 8323명으로 42% 증가한 가운데 우울증 70%, 공황장애 49%, 불안장애 29%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와 함께 진료비도 251억에서 474억으로 약 89% 늘어났다

 

자살 관련 지표에서도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정신과 진단검사는 아니지만 학생들의 정서?행동 특성을 검사하여 관심군?위험군으로 관리하고 상담센터, 병원 같은 전문기관으로 2차 조치를 실시하는 데 근거가 되는 학생정서?행동특성검사에서 2016년 자살위험군 초중고 학생이 8691명에서 2만2128명으로 2.5배가 됐다.

 

자살 시도 수는 2206건에서 4598건으로 약 100% 증가했는데, 응급의료센터급 내원을 기준으로 계산한 통계여서 일반 응급실 내원과 내원하지 않은 수까지 합산할 경우 실제 자살 시도 수는 훨씬 클 것으로 추측된다. 자살율은 2017년 4.7%에서 2018년에 5.8%로 22% 증가해 전체 연령 가운데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고 2019년에는 5.9%로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하루 평균 10대 사망자 수는 0.8명으로, 닷새에 네 명 꼴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셈이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이 조사한 ‘2019 한국 아동?청소년 인권실태조사’에 의하면 자살을 생각해본 중고등학생은 30.4%에 달하고 그 이유는 학업문제 38.6%, 미래에 대한 불안 21.9%, 가족간의 갈등 17.4% 순이었다.

 

코로나블루도 10대의 불안?우울을 부추기고 있다. 경기도교육연구원이 조사한 ‘코로나19와 교육: 학교구성원의 생활과 인식을 중심으로’에 의하면 조사에 참여한 경기도 내 초중고생 가운데 72.2%가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이 무기력하고 우울해지는 것 같다’는 데 동의했다. 경기연구원이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에 의하면 10대 응답자 가운데 40%가 불안?우울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고 50%가 코로나19로 인한 심리정신 지원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반면 일선에서 학생들의 심리 방역을 담당하는 학내 상담실 위(Wee)클래스의 질적·양적 발전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위클래스 구축율은 매년 소폭 증가해 2019년 기준 62.1%였다. 약 38%의 학교에는 위클래스가 없는 것이다. 상담자 1인당 학생 수도 매년 감소해 왔지만 2019년 기준 784명으로 2014년 기준 미국 491명에 크게 못 미쳐 상담자의 상담 및 행정 업무 부담이 과중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도권과 광역시 대 지방 시군과의 격차도 달라지지 않았다. 2019년 위클래스 구축율이 광주광역시를 제외한 모든 수도권과 광역시는 평균(62.1%) 이상인 반면 비수도권 시군은 모두가 평균 이하였다. 구축율이 높은 지역은 대구광역시 95.1%, 부산광역시 87% 순이었고 가장 낮은 전북 31%, 전남 47.8%와 큰 차이를 보였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도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체 3777명 가운데 72%인 2720명이 서울과 경기도, 광역시에 근무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제출한 10대 청소년 시도별 관내외 정신질환 진료 현황을 보면, 지방에 거주하는 10대는 수도권, 광역시 거주 10대에 비해 타지역에서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비율이 더 높았다. 예컨대 2019년 전남에서는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4292명 가운데 1199명이 광주광역시에서, 211명이 수도권에서 진료를 받았다. 약 100명 중 33명이 집 근처에서 진료를 받지 못하고 원정진료를 간 것이다.

 

서동용 의원은 “10대의 정신질환 진료수, 자살 시도 수와 자살율 모두 우려스러운 수준이다. 하지만 자살의 원인은 개인의 심리적 문제부터 입시경쟁, 인간관계, 가정형편, 사회적 안전망 수준까지 고려해야 할 정도로 복잡하다"며 "대책 마련에서도 경쟁 완화부터 상담교사와 정신과전문의 수 증대, 관련 예산 확보, 지역 간 격차 해소까지 여러 사안이 맞물려 있는 만큼 근본적으로 한 부처가 단독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라며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연구조사와 근본적 대책 마련을 강조했다.

 

서 의원은 또 “그럼에도 우리 학생들의 마음을 가장 먼저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은 학교"라며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위프로젝트를 포함해 학생들의 마음 건강을 지키는 사업에 더욱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클래스 구축율을 빠른 시일 내에 100%로 끌어올리고 상담사 1인당 학생수도 상담의 질적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는 수준으로 낮추고 지역 간의 격차도 해소해야 한다"며 "더불어 복지부, 여가부 등 타 부처와도 긴밀히 연계해 우리 학생들의 심리 안전망을 더 촘촘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Password :

총 게시글 : 65

현재 페이지 : 1 / 7

자유게시판 / 이벤트 List
No 분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관리자 2014-01-24 17407
65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10-07 143
64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10-07 157
63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10-07 144
62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10-07 150
61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10-07 88
60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07-21 720
59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07-17 692
58 자유게시판 관리자 2020-07-17 717
57 자유게시판 관리자 2015-06-25 2074
56 자유게시판 관리자 2015-06-25 1934



페이지 맨 위로 이동